Home > 서비스 > 뉴스서비스

 
뉴스 신디케이트 서비스 개요
연합뉴스, 동아일보, 문화일보, 파이낸셜뉴스 등 40여 개 언론사로부터 매일 3,500여 건의 기사를 공급받아 고객사 웹사이트에 컨텐츠로 제공합니다. 고객 사이트에 적합한 맞춤 콘텐츠를 구성하고 맞춤 UI를 구현하여 뉴스 서비스 제공합니다. (CMS 구축 및 뉴스 콘텐츠 운영 관리 서비스)
 
 
 
e-Business가 활성화됩니다.
포털사이트의 뉴스도달율이 최대 47%일 만큼 뉴스서비스는 보편화되었고, 인터넷 이용자의 67%가 뉴스를 인터넷으로 볼 정도로 뉴스는 e-Business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서비스입니다. 전문성 있는 뉴스 서비스는 고객 e-Business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웹사이트의 Identity를 강화시킵니다. 그리고 방문자에게 정체된 웹사이트가 아니라 풍부하고 역동적인 웹사이트로써 인식시켜주며 풍부한 콘텐츠로 페이지뷰와 방문시간을 증가시켜 eBusiness 가치를 높여드립니다.
 
 
저작권 무단전제 문제가 해소됩니다.
뉴스 콘텐츠를 축약한 요약 뉴스, 부분 발췌에 의한 헤드라인 뉴스 등도 저작권법 제5조1호에 의거 2차적 저작물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이며 홈페이지의 메인 페이지 등에서의 헤드라인 및 기사의 배열 등도 저작권법 제6조1호에 의거 편집저작물로 저작권법의 보호대상입니다.이와 같이 저작권법을 준수하면서 뉴스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이타임즈의 뉴스 신디케이션 서비스가 필요합니다.
 
 
인트라넷과 웹진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내부직원이 관련 산업의 흐름과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업내 인트라넷으로 전문적인 뉴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외부 고객 및 관계자에게 발송하는 뉴스레터와 웹진에 관련 산업뉴스와 생활문화, 여행,영화공연 뉴스를 제공하여 고객 충성도를 유지하고 강화할 수 있습니다.